[PS4] 라스트오브어스2 ; 너무 긴데?

본 글에는 라스트오브어스 및 라스트오브어스2의 스포일러가 포함되어있습니다. 일단, 대전제부터 깔고 이야기를 시작하자. 개인적으로 너티독이 만드는 게임들이 “잘 만든 게임” 이라는 것에는 이견이 없다. 하지만, 너티독이 만드는 게임이 게임사에 한획을 그을 만한 새로운 개척을 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개인적으로 경험해 본 것은 언차티드 시리즈와 라스트오브어스(이하 라오어) 시리즈인데, 오해하지 않았으면 좋겠는 것은 “재미 있는/몰입감 높은/well made”와 같은 수식어를 … Read more[PS4] 라스트오브어스2 ; 너무 긴데?

[Album] In Love With A Ghost – Let’s go

구입일 : 2018년 10월 10일 구입플랫폼 : LP – 1장 , 45 RPM 앨범특징 : Gate Folded Album / 다운로드코드 미포함 / 부클릿 미포함 / 블랙LP 특이사항 : n/a 트랙리스트 & 좋은 트랙 (♦:11월13일) We’ve Never Met But, Can We Have A Coffee Or Something? ♦ Flowers (Feat. Nori) ♦ Sorry For Not Answering The Phone, I’m Too Busy Flying … Read more[Album] In Love With A Ghost – Let’s go

[Album] Charlotte Gainsbourg – Rest

구입일 : 2018년 9월 4일 구입플랫폼 : LP – 2장, 33 1/3 RPM 앨범특징 : Gate Folded Album / CD포함(비닐슬리브) / 가사 등 기록된 부클릿 포함 / 블랙LP 특이사항 : n/a 트랙리스트 & 좋은 트랙 (♦:9월7일) Ring-a-Ring o’ Roses ♦ Lying With You Kate Deadly Valentine ♦ I’m a Lie Rest ♦ Sylvia Says ♦ Songbird in a Cage ♦ Dans vos … Read more[Album] Charlotte Gainsbourg – Rest

[공연] 2018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펜타포트의 개최지가 송도달빛공원으로 이전된 뒤 처음으로 가본 행사였다. 행사장에 가는 길이나 도착해서나 놀랄 수 밖에 없었다. 락 페스티벌이 이렇게 쾌적한 행사였던가? 물론 토/일 양일 관람을 하면서 송도에 사는 친구 집에서 숙박을 해결할 수 있었다는게 가장 큰 쾌적함과 편리함을 제공하였겠지만, 그걸 제외하고도 펜타포트는 정말 쾌적한 행사였다. 서울에서 지하철로 이동할 수 있는 곳이고, 한적하지만 도로가 많이 이어진 … Read more[공연] 2018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Album] Kanye West – Ye

구입일 : 2018년 8월 4일 구입 플랫폼 : LP – 1장(A/B면). 33 1/3 RPM 앨범특징 : 다운로드코드없음 / 부클릿 없음 / 블랙LP 특이사항 : 앨범에 기스나서 소리가 튀어서 교환받음. 다운로드코드 없어서 Soulseek에서 음원 다운 받았는데 찾기 은근히 힘들었음 (Ye 검색했는데 자꾸 Yeezus앨범 나오고 이 앨범 공유하는 사람이 많지 않음). 앨범 커버 멋있음. 트랙리스트 & 좋은 … Read more[Album] Kanye West – Ye

[Movie] 미션임파서블: 폴아웃, 이제 그만할 때가 되었다.

솔직히 말해서, 보는 내내 지루했다. 시원한 액션과 즐거운 눈요기를 위해 극장을 찾았으나, 보는 내내 실망뿐이었다. 톰 크루즈는 이 시리즈를 영원히 이어가고 싶다고 하였으나, 내 생각에는 “톰 크루즈”가 메인인 이 시리즈는 이제 그만해야할 것 같다. 톰 크루즈가 이 영화를 위해 들인 노력들을 찾아봤다. 그의 노력과 열정을 무시하고 싶지는 않다. 스턴트나 액션에서 들인 개인적인 노력과 부상 등은 … Read more[Movie] 미션임파서블: 폴아웃, 이제 그만할 때가 되었다.

[공연] 7/19 Tuxedo (턱시도) 내한 공연: 라이브셋의 가치

바야흐로 대한민국이 1994년 폭염 기록을 뛰어넘을지가 초미의 관심사인 2018년의 여름 한복판에 턱시도 내한공연이 열렸다. 찜통더위와 습기가 공연장 안팍을 가득채웠지만 턱시도를 보기 위해 모여든 사람들의 열기와 열정을 막을 수는 없었다. 라고 말하기엔 공연장이 존나 더웠다. 다시 한 번 말하지만, 공연장에 사람이 존나 많고 존나게 더웠다. 비속어를 쓰기 싫은데 절로 나온다. 게스트, 게스트, 스페셜게스트로 이어지는 게스트 환장파티는 … Read more[공연] 7/19 Tuxedo (턱시도) 내한 공연: 라이브셋의 가치

[NS] 젤다의전설: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 완벽한 조화

젤다의전설: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야생의숨결, 이하 “야숨”)를 플레이하면서 계속해서 느꼈던 감정은 완벽하게 조화가 이루어진 게임에 대한 감탄이었다. 아주 단순하게 “가논을 처치해라”라는 큰 임무만을 게이머에게 던져주지만 그걸 어떻게 달성할지는 각자의 선택에 놔두는 가장 큰 줄기부터 조화가 잘 이루어져있었다.  대부분의 게이머들은 처음 이 게임을 접하면 일단 “4개의 신수를 부활시킨다 > 부활시키면서 하트, 스태미너, 무기 등을 획득/업그레이드한다 > 가논을 … Read more[NS] 젤다의전설: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 완벽한 조화

[PC] Dishonored (디스아너드) 1&2

“게임”이라는 매체에서 “선택과 결과”, “자유도” 이런 단어들이 갖는 힘은 굉장히 거대하다. 게임이라는 매체가 다른 매체와 다를 수 있다는 것을 규정하는 요소 중 하나이기도 한 이 요소는 최근 굉장히 많은 게임에서 남발되면서 마치 명작이라면 당연히 가져야하는 필수요소인 것처럼 규정되는 경우도 종종 발생한다. 디스아너드 시리즈(플레이해본 1과 2 한정)도 이런 경향에서 벗어난 작품은 아니다. 게임을 시작하자 마자 플레이어에게 … Read more[PC] Dishonored (디스아너드) 1&2

[Books] Just Kids

사실 패티 스미스의 노래를 제대로 들어본 적이 없다. 책을 읽으면서 내가 아는 유일한 패티 스미스를 떠올렸다. 지산밸리에 와서 무대에 선 그녀는 기타를 들고 우리를 향해 말했다. 내가 손에 든 이것만이 우리에게 유일하게 허락된 무기라고. 나이 든 여성 싱어가 하는 그 말이 정말 멋져보였다. 아티스트를 탄생시키고 성공하게 만드는 것이 어떤 요소인지 아직도 모르겠다. 타고난 재능, 갈고닦은 … Read more[Books] Just Kids

[midi] Roli Blocks: 입문은 쉽게, 마스터는 어렵게

1. 들어가며 Roli 라는 브랜드가 음악가들에게 주목받기 시작한 것은 제 기억으로는 2014 NAMM 쇼에서부터 일 겁니다. Roli는 Seaboard라는 혁신적인 키보드를 음악가들에게 보여주었고, 이 악기는 지금까지의 건반형 컨트롤러가 가진 한계를 완전히 깨버릴 것만 같았습니다. [영상을 보면 Roli Seaboard의 다양한 입력방식을 한 번에 볼 수 있습니다.] 일반적인 건반 악기 및 건반형식의 컨트롤러가 표현할 수 있는 방식이 1.건반을 … Read more[midi] Roli Blocks: 입문은 쉽게, 마스터는 어렵게

[Trip] London_LastDays

[17.05.08 London_Day4] 테이트 모던을 갔다. 원래 공장이었던 곳 외에도 새로운 기다란 건물이 하나 더 생겼는데, 그곳도 돌아봤다. 원래 전시관만해도 너무 커서 돌아보기 지치는 곳이었는데, 새로운 건물까지 돌아보려고 하니까 너무 힘들었다. 역시 하루만에 테이트 모던을 모두 보려는 것은 과욕인듯 했다. 새로 지어진 건물은 원 건물에 비해서 인상적이진 않았따. 딱히 거기에 있어야 할 필요가 있었을가 싶기도 했다. … Read more[Trip] London_LastDays

[Trip] 17.05.07 London_Day3

좋지만 비싼 에이스호텔에서 체크아웃을 하고 예약해 놓은 에어비엔비로 향했다. 쇼어디치쪽에서 가까운 장소를 잡았는데, 실제로 거리를 확인해보니 정말 가까워서 다행이었다. 박살난 캐리어를 멀리 끌고갈 자신이 정말 없었다. 호스트는 프랑스에서 왔다고 했는데, 집이 정말 예뻤다. 고양이 2마리도 넘 귀여워서 숙소가 만족스러웠다. 아침일정의 시작은 언제나처럼 Allpress커피에서 시작했다. 무리하지 않고 쇼어디치근처의 골목골목을 돌아다니며 가게 구경을 했다. 점심을 먹기위해 브릭레인쪽으로 … Read more[Trip] 17.05.07 London_Day3

[Trip] 17.05.06 London_Day2

어제 쪽지에 적은 계획을 충실히 이행하기 위하여 리버티 백화점 등이 있는 번화가로 가보았다. 브런치는 요새 새롭게 런던에서 많이 생기고 있다고 하는 LEON에서 먹어보았다. 이제 프레따망제는 완전히 일상적인 곳이라서 새롭게 가보는 느낌이 아니다. 뉴 트랜드를 따라가봐야지. (LEON이 뉴트랜드인지는 사실 모르겠다.) LEON의 음식은 약간 베를린에서 먹은 페르시아 음식같은 느낌이었는데, 베트남이나 인도 음식에 이어서 이제 페르시아 쪽 음식이 … Read more[Trip] 17.05.06 London_Day2

[Trip] 17.05.05 London_Day1

드디어 런던으로 이동했다. 히드로 공항이 아닌 다른 공항에 도착했는데, 꽤 외곽이었다. 다행히 공항버스가 숙소 근처의 시내까지 갔기 때문에 큰 어려움은 없었다. 햇살도 좋았고, 수지가 익숙한 런던으로 오니까 모든 것이 스무스하게 흘러갈 수 있을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단지 문제는 버스에서 내리면서 시작됐다. 코펜하겐에서 산 싸구려 캐리어의 바퀴 하나가 작살이 나서 이 캐리어의 경우는 굴려서 움직인다기보다는 … Read more[Trip] 17.05.05 London_Day1

[Trip] 17.05.04 Amsterdam_Day4

암스테르담에서의 마지막 날이었다. 마지막날 기념으로 호텔에서 조식을 먹으려고 했는데, 내가 시간을 잘못 알아서 못 먹을 상황이 되었고, 게다가 수지 생리도 시작되어서 수지의 기분이 매우 급격하게 안좋아졌다. 아침부터 수지는 원하는대로 되지 않아 짜증이 났고, 울기까지 했다. 조식을 먹었으면 좀 괜찮았을텐데.. 내가 시간을 잘 챙겼어야 했는데.. 기분이 괜찮아질때까지 한참을 기다렸다가 오후쯤 되어서 밖으로 나섰다. 마트와 약국에서 약을 … Read more[Trip] 17.05.04 Amsterdam_Day4

[Trip] 17.05.03 Amsterdam_Day3

느즈막히 일어나서 브런치를 먹으러 갔다. The George라는 브런치카페가 유명하다고 했다. 고민 끝에 시킨 바게뜨와 어니언스프는 나쁘지 않았지만 에그베네틱트는 좀 별로였다. 맛이 상큼한 느낌보다는 좀 답답한(?) 느낌이었던 것 같다. 우리가 갔을때는 오픈한지 얼마 시간이 안되어서 그런지 사람이 거의 없었는데, 나올 때쯤에는 사람이 꽤 많아서 거의 꽉 찼다. 음식도, 분위기도 그렇게 특별한 것 같지는 않은데 사람이 왜 그리 … Read more[Trip] 17.05.03 Amsterdam_Day3

[Trip] 17.05.02 Amsterdam_Day2

메종리카에서는 예산상 하루밖에 있질 못해서 아쉽게 체크아웃을 했다. 체크아웃할 때 어제 본 직원과 다른 직원은 엄청 친절하게 이것저것 이야기 하면서 체크아웃을 도와줬고, 길 건너편에 있던 어제 본 쿨한 직원은 문앞에 다리를 하나 걸치고 짐을 끌고 가는 우리를 보며 여전히 쿨하게 스테이 괜찮았냐며 한 손을 들어 인사했다. 너무 쿨내가 많이 나는 곳이다. 암스테르담에 있을 동안은 로이드 … Read more[Trip] 17.05.02 Amsterdam_Day2

[Trip] 17.05.01 Amsterdam_Day1

대자연과 함께 했던 겐트를 뒤로하고 다시 암스테르담으로 향했다. 베를린에서 산 다용도 두건이자 스카프는 아무짝에도 쓸모가 없었다. 왜냐고? 사진으로 확인하자. 겐트로 왔을 때와 마찬가지로 기차를 두번 갈아타고 암스테르담 중앙역에 도착했다. 그래도 며칠전에 2시간 정도 머물러 봤다고 마치 로컬 피플인양 아주 자연스럽게 역에서 나와서 메트로센터로 가서 72시간 교통권을 잽싸게 샀다. (사실 로컬피플은 이런 교통권 안산다.) 3 Day … Read more[Trip] 17.05.01 Amsterdam_Day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