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BOX360] Far Cry 3 : Did I ever tell you the definition of insanity?

Far Cry 3 (이하 파크라이3)를 한지는 오래되었지만 갑자기 생각이 나서 짧게 끄적여본다.

 파크라이 시리즈는 해본적 없지만 3가 워낙 평이 좋아서 해봤는데, 정말 꽤나 괜찮은 게임이었다. 준수한 그래픽에 오픈월드 FPS, 그리고 무엇보다도 가장 매력적인 캐릭터인 Vaas(이하 바스). 바스 하나를 보는 것만으로도 이 게임은 정말 가치있다.

 타이틀 표지에 있는 캐릭터가 바스 인데, 게임 안해보면 바스가 주인공인 줄 아는 사람 많을 것이다. 실제로는 주인공과 가장 대립하는 악 캐릭터인데, 정말 바스는 주인공이고 뭐고 다 씹어먹을 정도로 매력적이다. 1

그 많은 바스의 매력 포인트 중 압권은 바로 아래 씬.

Did I ever tell you the definition of insanity?

나는 플레이 중 이 씬을 보면서 이 게임은 정말 플레이 할 만한 가치가 있다는 것을 느꼈다.

 

 

다른 요소들에 대한 리뷰는 안함.

Notes:

  1. 장르가 FPS다 보니 주인공 얼굴은 모ㅋ름ㅋ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