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ip] 17.05.04 Amsterdam_Day4

암스테르담에서의 마지막 날이었다. 마지막날 기념으로 호텔에서 조식을 먹으려고 했는데, 내가 시간을 잘못 알아서 못 먹을 상황이 되었고, 게다가 수지 생리도 시작되어서 수지의 기분이 매우 급격하게 안좋아졌다. 아침부터 수지는 원하는대로 되지 않아 짜증이 났고, 울기까지 했다. 조식을 먹었으면 좀 괜찮았을텐데.. 내가 시간을 잘 챙겼어야 했는데..

호텔 방은 황량했다.

기분이 괜찮아질때까지 한참을 기다렸다가 오후쯤 되어서 밖으로 나섰다. 마트와 약국에서 약을 샀다.

유명한 피자집을 갔다. 피자에 대한 우리의 집착은 어디에서 오는걸까. 일반적인 소스와 치즈가 올라간 피자와, 슈퍼스트롱 살라미가 있는 피자를 먹었는데, 수퍼스트롱 살라미는 꽤 짜고 매워서 자극적이었다.

거리를 좀 돌아다녀보았다. 딱히 기억에 남는 것은 많지 않았다. 코펜하겐에서 처럼 보트 투어를 타보았다. 한국어가 나와서 알아듣기 편하긴 했는데, 레코딩 된거라 집중이 잘 안되었다. 코펜하겐은 가이드가 직접 말해주어서 영어임에도 듣기 좋았던 것 같았는데, 여기는 졸렸다. 그래도 암스테르담의 일반적인 특색을 알기에는 오디오 가이드 투어가 나쁘진 않았다. 수로에 떠 있는 집이라던지, 개발을 하면 안되는 집들이라던지, 이 가이드 투어를 경험하지 않았다면 몰랐을 내용들을 듣는 것이 나쁘지 않았다. 뮤지엄이나 도시 가이드 투어를 하는 것이 꽤나 괜찮은 여행방법인 듯 하다.

그 많은 수상가옥들

숙소 근처에 있는 괜찮은 펍을 검색해서 가보았다. 공장같은 곳에 있었는데, 꽤 힙한 곳 같았다. 힙함의 대가는 좀 비싸긴 했다. 맥주 한 병씩 먹는 데도 꽤 비싼 값을 치뤘다.

5월 4일은 네덜란드의 현충일 같은 날이었는데, 9시쯤에 (여자)스텝이 노래를 다끄고 엄청 큰 목소리로 “Please be quite for the dead people in the war!!” 라고 소리쳤는데, 사람들이 정말 조용하게 약 2분을 기다렸다. 나는 화장실 가던길에 잠깐 뻘쭘하게 서서 2분을 기다렸다. 그런 술집에서도 묵념을 잘 하는게 신기했다.

런던으로 갈 준비를 하고, 호텔 바에서 간단하게 이야기를 하며 마무리했다.

암스테르담에서 우리는 무엇을 했을까. 지금와서 돌이켜 생각해보니 정말 특별히 생각나는 것이 없다. 장기간의 여행은 이렇게 하루하루를 그냥 희석해버리는 것 같다.

암스테르담에서의 마지막.

 

저장저장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