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s] Just Kids

사실 패티 스미스의 노래를 제대로 들어본 적이 없다. 책을 읽으면서 내가 아는 유일한 패티 스미스를 떠올렸다. 지산밸리에 와서 무대에 선 그녀는 기타를 들고 우리를 향해 말했다. 내가 손에 든 이것만이 우리에게 유일하게 허락된 무기라고. 나이 든 여성 싱어가 하는 그 말이 정말 멋져보였다.

아티스트를 탄생시키고 성공하게 만드는 것이 어떤 요소인지 아직도 모르겠다. 타고난 재능, 갈고닦은 실력, 인맥, 갑자기 찾아온 기회, 운? 이 중에 어떤 것? 아니면  이 모든 것? 읽고 나니 더 모르겠더라.

담백할 문장들 속에 그녀의 진심이 느껴졌고, 눈앞에 보이는 듯했다. 내게는 마치 영화속에 한 장면같았지만 그들에게는 현실이었을 그 일들이. 즐거운 경험이었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