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 미션임파서블: 폴아웃, 이제 그만할 때가 되었다.

솔직히 말해서, 보는 내내 지루했다. 시원한 액션과 즐거운 눈요기를 위해 극장을 찾았으나, 보는 내내 실망뿐이었다. 톰 크루즈는 이 시리즈를 영원히 이어가고 싶다고 하였으나, 내 생각에는 “톰 크루즈”가 메인인 이 시리즈는 이제 그만해야할 것 같다.

톰 크루즈가 이 영화를 위해 들인 노력들을 찾아봤다. 그의 노력과 열정을 무시하고 싶지는 않다. 스턴트나 액션에서 들인 개인적인 노력과 부상 등은 충분히 존중받아야 마땅하다. 하지만, 가장 큰 문제는 관객이 결과물을 통해 그 노력 이상의 감동을 받아야할텐데 나는 보면서 그걸 전혀 느낄 수가 없었다는 점이다.

인트로 신에서 강렬한 인상을 심어줬던 기존의 작품들과 다르게 미션임파서블: 폴아웃 (이하 “폴아웃”)은 인트로부터 밋밋하기 그지 없었다. 핸드폰으로 조종 가능한 차량, 플루토늄, 변장 마스크, 가짜 뉴스? 너무 예측가능하고 식상했다.

[아직도 기억나는 이 정도 씬은 만들어줘야 하지 않겠나]

그리고 무엇보다 이제 더 이상 톰 크루즈가 멋있게 보이질 않는다. (슬플 뿐이다.) 아무리 관리를 했어도 무거워 보이는 몸과 옛날에 비해서 날렵하지 않은 얼굴을 보며 그의 등장을 그저 넋놓고 바라볼 수 만은 없었다. 예전처럼 등장만으로 장면을 압도하는 모습을 보여주기가 쉽지 않았다. 게다가 아무리 액션을 위해서 그 많은 노력을 하였다고 하더라도 내가 기억하는 액션은 (정말) 열심히 달리는 것과 그를 위해 열심히 길을 터주는 차량들 정도였다. 톰 크루즈의 말대로 이 시리즈를 영원히 계속하고 싶다면, 액션 스타로서의 그의 모습보다는 한 발 뒤에서 좀 더 무게감있는 관리자로서 시리즈에 관여하는 것이 더 좋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멋있는 국장 같은 배역 있지 않나. 그렇게 톰 크루즈의 모습을 보는게 훨씬 멋지고 영화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

영화에서 주인공들이 맞이하는 위험, 개그요소, 첨단장비 들도 새로운게 없었다. 새로운 장비들을 보는 것도 이 영화의 큰 재미요소 중 하나인데, 이들이 이번에 보여준 기술 중에 기억에 남는거라고는 마스크 뿐이다. 처음부터 끝까지 해결하는 방법은 마스크 뿐이다. 영화 대사처럼 “가면이나 쓰는 어른들”을 계속 마주해야한다. 이 부분이 많이 실망스러웠다.

2시간의 흥미진진한 액션 영화를 보러 간 나는 결국 2시간 동안 클리셰 덩어리의 영화를 보고 말았다. 톰 크루즈는 이제 정말 진지하게 시리즈의 방향성에 대한 고민을 해야하지 않을까.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