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ars] 첫 DSLR

 

내 첫 DSLR은 2005년도에 나온 캐논의 EOS 350D의 병행수입품과 1.8 단렌즈.

사실, 엄청난 작품사진을 찍고 싶지는 않고 그냥 특정한 상황에서 조금 더 예쁜 사진을 찍어서 남기고 싶은 마음에 그냥 싼 중고 DSLR을 장만하게 되었다.

기본 줌렌즈 말고 단렌즈를 선택한 이유는 예전에 쓰던 필름카메라 미놀타 X-300에서 쓰던게 단렌즈기도 했고, 인물사진을 찍을 때 좋은게 단렌즈라는 말을 들었기 때문이다. 인물사진을 보기 좋게 찍을 때 가장 기분이 좋기때문에, 단렌즈를 쓰는게 나에게 맞을 거라 생각했다.

렌즈 욕심을 내고 싶진 않고 (만약 거기에 쓸 돈이 있다면, 악기 같은데 쓰는게 낫지 않을까 싶다.), 만약에 렌즈를 추가해야한다면 기본 줌렌즈 정도나 중고로 하나 더 살것 같다는 느낌이다.

중고 바디지만 깨끗하고, 병행수입품이래도 어차피 신품이 아닌 이상 AS 등에서 별 차이가 없을 것 같다.

다만, 편집툴로 앱스토어에서 Aperture를 사고, 교재를 사고, CF카드를 사고, CF리더기를 사니까… 카메라값보다 더 든 느낌이다.(카메라에서 직접 전송하는 것보다 리더기에서 전송하는 것이 훨~~~~씬 빠르다)

어쨌든 간간히 사진으로 기록을 남겨야 겠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