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ip] 15.4.27. Last.

떠나는 날이다. 공항에서 Tax Refund를 받기 위해 세관으로 먼저 갔는데 세관 직원이 물건 가지고 있는 것만 승인해줄 수 있다고 했다. 그래서 그 영수증만 보여줬더니 영수증이 더 있냐고 물어봤다. 그래서 더 있다고했더니 그때부터 난리난리를 치기 시작했다. 나도 같이 뭐라고 하긴 했는데, 자기 멋대로 막 일을 진행해 버렸다. 결국 도장을 찍어주긴 했지만 정말 떠나는 날까지 런던에 정을 … Read more[Trip] 15.4.27. Last.

[Trip] 15.4.26. London_Day 7

일어나니 날은 흐렸지만 비가 올 것이라는 예보와는 다르게 비는 오지 않았다. 아킬레스건도 상태가 그리 나쁜 것 같지 않아서 일단 Tate Briton으로 행햤다. Tate Modern과는 다르게 좀 더 클래식한 분위기의 갤러리였다. Briton이라는 명칭처럼 영국의 미술을 테마로 구성된 박물관이었다. 물론 여기서도 옛날 그림들에는 별 흥미를 못 느꼈지만 영국 미술의 발전 과정을 보기엔 좋은 곳이란 생각은 들었다. 현대 … Read more[Trip] 15.4.26. London_Day 7

[Trip] 15.4.25. London_Day 6

아침에 일어나니 아킬레스건이 생각보단 괜찮았다. 쉰 덕분인지 어제 먹은 진통제 덕분인지는 사실 분명치 않다. 내일 비가 올 수 있다는 예보가 있길래 쉬더라도 내일 쉬는게 나을 것 같다는 생각에 일단 밖으로 나섰다. Saatchi Gallery는 첼시 지역에 있었는데 그 지역이 더 부자동네 같은 느낌이었다. 보다 더 깔끔하고 정돈된 느낌. 사치갤러리 역시 무료였는데, 관람하기 좋았다. 남미 쪽 작가들의 … Read more[Trip] 15.4.25. London_Day 6

[Trip] 15.4.24. London_Day 5

어제 잠이 잘 오질 않아 늦게 잔 탓인지 매우 느즈막히 일어났다. 늦게 일어난 것보다 문제는 왼쪽 아킬레스건에 통증이 느껴진다는 것이었다. 평소보다 많이 걷는 것이 (평소보다 거의 3배 넘게 매일 걸었으니…) 한달째 지속되니까 발에 무리가 온 듯 하다. 사실 평소에 운동량이 적은 것을 알기 때문에 여행 중에 한번쯤은 몸에 무리가 올 줄 알았는데, 그게 오늘인가보다. 어찌보면 … Read more[Trip] 15.4.24. London_Day 5

[Trip] 15.4.23. London_Day 4

새로운 숙소의 체크인이 1시라고 했기 때문에 원래 숙소에서 좀 늑장을 부렸다. Simon에게 한국에서 가져온 책갈피를 2개 주었는데 고맙다고는 하였지만 그냥저냥 시큰둥한 느낌이라 좀 찝찝했다. 많은 게스트들이 왔다갔다하니까 자연스럽게 이런 것들에 시큰둥한 것일까. 어쨌든 Simon의 집은 객관적으로 봤을 때 좋은 곳이었지만, 내가 B&B에서 기대했던 모습은 아니었던 것 같다. Simon 집에서 체크아웃하기 전에 근처의 Breakfast Club이라는 식당으로 … Read more[Trip] 15.4.23. London_Day 4

[Trip] 15.4.22. London_Day 3

Tate Modern을 갔다. 예상외로 상설 전시는 무료였고, 기획 전시만 유료였다. (기획전시가 좀 비싸긴 했지만..) 개인적으로는 ‘무료’라는 것에 큰 매력을 느끼진 못했다. 차라리 일정 정도의 돈을 받고 분위기 및 시설을 일정 수준으로 유지하는 것이 좋은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사람이 많아서 정신없고, 좀 짜증이 나서 이런 생각을 계속했다. 하지만 돌이켜 생각해보면 이 얼마나 기득권적인 생각이었나. … Read more[Trip] 15.4.22. London_Day 3

[Trip] 15.4.21. London_Day 2

아침에 느즈막히 일어났더니 웬 아가씨가 거실을 청소하고 있었다. 어제 Simon이 이 집 부동산 평가할 거라서 청소 어쩌고 하면서 전화하는 것 같았는데 그건가 보다. 이 숙소는 딱히 문제는 없고, 오히려 객관적으로 보았을 땐 정말 좋은 곳인데 아직까진 뭔가 정은 잘 가질 않는다. 어제 사온 빵 등을 이것저것 먹었는데, 오히려 과식을 해버렸다.. 너무 아끼지 말고 밖에서 사먹으면서 … Read more[Trip] 15.4.21. London_Day 2

[Trip] 15.4.20. London_Day 1

아침에 유로스타를 타기 위해 파리 북역으로 향했다. 인터넷에서 영국 입국 심사가 까다롭다는 이야기를 너무 많이 봐서 긴장했는데, 막상 입국심사관이 왜 런던 가냐고 딱 하나 물어봐서 오히려 당황했다. 그냥 Sightseeing이라고 대답하면 되는데 인터넷에서 본 내용이 생각나서 뮤지엄 보고 뭐뭐 할거라고 막 말하는 도중에 입국심사관이 “오~ 관광” 하면서 바로 도장찍어줘서 뻘줌.. 인터넷을 너무 믿으면 안됩니다. 런던으로 도착해서 … Read more[Trip] 15.4.20. London_Day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