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ip] 17.05.04 Amsterdam_Day4

암스테르담에서의 마지막 날이었다. 마지막날 기념으로 호텔에서 조식을 먹으려고 했는데, 내가 시간을 잘못 알아서 못 먹을 상황이 되었고, 게다가 수지 생리도 시작되어서 수지의 기분이 매우 급격하게 안좋아졌다. 아침부터 수지는 원하는대로 되지 않아 짜증이 났고, 울기까지 했다. 조식을 먹었으면 좀 괜찮았을텐데.. 내가 시간을 잘 챙겼어야 했는데.. 기분이 괜찮아질때까지 한참을 기다렸다가 오후쯤 되어서 밖으로 나섰다. 마트와 약국에서 약을 … Read more[Trip] 17.05.04 Amsterdam_Day4

[Trip] 17.05.03 Amsterdam_Day3

느즈막히 일어나서 브런치를 먹으러 갔다. The George라는 브런치카페가 유명하다고 했다. 고민 끝에 시킨 바게뜨와 어니언스프는 나쁘지 않았지만 에그베네틱트는 좀 별로였다. 맛이 상큼한 느낌보다는 좀 답답한(?) 느낌이었던 것 같다. 우리가 갔을때는 오픈한지 얼마 시간이 안되어서 그런지 사람이 거의 없었는데, 나올 때쯤에는 사람이 꽤 많아서 거의 꽉 찼다. 음식도, 분위기도 그렇게 특별한 것 같지는 않은데 사람이 왜 그리 … Read more[Trip] 17.05.03 Amsterdam_Day3

[Trip] 17.05.02 Amsterdam_Day2

메종리카에서는 예산상 하루밖에 있질 못해서 아쉽게 체크아웃을 했다. 체크아웃할 때 어제 본 직원과 다른 직원은 엄청 친절하게 이것저것 이야기 하면서 체크아웃을 도와줬고, 길 건너편에 있던 어제 본 쿨한 직원은 문앞에 다리를 하나 걸치고 짐을 끌고 가는 우리를 보며 여전히 쿨하게 스테이 괜찮았냐며 한 손을 들어 인사했다. 너무 쿨내가 많이 나는 곳이다. 암스테르담에 있을 동안은 로이드 … Read more[Trip] 17.05.02 Amsterdam_Day2

[Trip] 17.05.01 Amsterdam_Day1

대자연과 함께 했던 겐트를 뒤로하고 다시 암스테르담으로 향했다. 베를린에서 산 다용도 두건이자 스카프는 아무짝에도 쓸모가 없었다. 왜냐고? 사진으로 확인하자. 겐트로 왔을 때와 마찬가지로 기차를 두번 갈아타고 암스테르담 중앙역에 도착했다. 그래도 며칠전에 2시간 정도 머물러 봤다고 마치 로컬 피플인양 아주 자연스럽게 역에서 나와서 메트로센터로 가서 72시간 교통권을 잽싸게 샀다. (사실 로컬피플은 이런 교통권 안산다.) 3 Day … Read more[Trip] 17.05.01 Amsterdam_Day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