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ip] 17.05.04 Amsterdam_Day4

암스테르담에서의 마지막 날이었다. 마지막날 기념으로 호텔에서 조식을 먹으려고 했는데, 내가 시간을 잘못 알아서 못 먹을 상황이 되었고, 게다가 수지 생리도 시작되어서 수지의 기분이 매우 급격하게 안좋아졌다. 아침부터 수지는 원하는대로 되지 않아 짜증이 났고, 울기까지 했다. ...

[Trip] 17.05.03 Amsterdam_Day3

느즈막히 일어나서 브런치를 먹으러 갔다. The George라는 브런치카페가 유명하다고 했다. 고민 끝에 시킨 바게뜨와 어니언스프는 나쁘지 않았지만 에그베네틱트는 좀 별로였다. 맛이 상큼한 느낌보다는 좀 답답한(?) 느낌이었던 것 같다. 우리가 갔을때는 오픈한지 얼마 시간이 안되어서 그런지 사람이 ...

[Trip] 17.05.02 Amsterdam_Day2

메종리카에서는 예산상 하루밖에 있질 못해서 아쉽게 체크아웃을 했다. 체크아웃할 때 어제 본 직원과 다른 직원은 엄청 친절하게 이것저것 이야기 하면서 체크아웃을 도와줬고, 길 건너편에 있던 어제 본 쿨한 직원은 문앞에 다리를 하나 걸치고 짐을 끌고 ...

[Trip] 17.05.01 Amsterdam_Day1

대자연과 함께 했던 겐트를 뒤로하고 다시 암스테르담으로 향했다. 베를린에서 산 다용도 두건이자 스카프는 아무짝에도 쓸모가 없었다. 왜냐고? 사진으로 확인하자. 겐트로 왔을 때와 마찬가지로 기차를 두번 갈아타고 암스테르담 중앙역에 도착했다. 그래도 며칠전에 2시간 정도 머물러 봤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