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ip] London_LastDays

[17.05.08 London_Day4] 테이트 모던을 갔다. 원래 공장이었던 곳 외에도 새로운 기다란 건물이 하나 더 생겼는데, 그곳도 돌아봤다. 원래 전시관만해도 너무 커서 돌아보기 지치는 곳이었는데, 새로운 건물까지 돌아보려고 하니까 너무 힘들었다. 역시 하루만에 테이트 모던을 모두 보려는 것은 과욕인듯 했다. 새로 지어진 건물은 원 건물에 비해서 인상적이진 않았따. 딱히 거기에 있어야 할 필요가 있었을가 싶기도 했다. … Read more[Trip] London_LastDays

[Trip] 17.05.07 London_Day3

좋지만 비싼 에이스호텔에서 체크아웃을 하고 예약해 놓은 에어비엔비로 향했다. 쇼어디치쪽에서 가까운 장소를 잡았는데, 실제로 거리를 확인해보니 정말 가까워서 다행이었다. 박살난 캐리어를 멀리 끌고갈 자신이 정말 없었다. 호스트는 프랑스에서 왔다고 했는데, 집이 정말 예뻤다. 고양이 2마리도 넘 귀여워서 숙소가 만족스러웠다. 아침일정의 시작은 언제나처럼 Allpress커피에서 시작했다. 무리하지 않고 쇼어디치근처의 골목골목을 돌아다니며 가게 구경을 했다. 점심을 먹기위해 브릭레인쪽으로 … Read more[Trip] 17.05.07 London_Day3

[Trip] 17.05.06 London_Day2

어제 쪽지에 적은 계획을 충실히 이행하기 위하여 리버티 백화점 등이 있는 번화가로 가보았다. 브런치는 요새 새롭게 런던에서 많이 생기고 있다고 하는 LEON에서 먹어보았다. 이제 프레따망제는 완전히 일상적인 곳이라서 새롭게 가보는 느낌이 아니다. 뉴 트랜드를 따라가봐야지. (LEON이 뉴트랜드인지는 사실 모르겠다.) LEON의 음식은 약간 베를린에서 먹은 페르시아 음식같은 느낌이었는데, 베트남이나 인도 음식에 이어서 이제 페르시아 쪽 음식이 … Read more[Trip] 17.05.06 London_Day2

[Trip] 17.05.05 London_Day1

드디어 런던으로 이동했다. 히드로 공항이 아닌 다른 공항에 도착했는데, 꽤 외곽이었다. 다행히 공항버스가 숙소 근처의 시내까지 갔기 때문에 큰 어려움은 없었다. 햇살도 좋았고, 수지가 익숙한 런던으로 오니까 모든 것이 스무스하게 흘러갈 수 있을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단지 문제는 버스에서 내리면서 시작됐다. 코펜하겐에서 산 싸구려 캐리어의 바퀴 하나가 작살이 나서 이 캐리어의 경우는 굴려서 움직인다기보다는 … Read more[Trip] 17.05.05 London_Day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