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2월 2일의 꿈

꿈에서 책을 읽었다. 책의 제목은 “생각의 생각”이었고 총 2권이었으며 파란색 양장에 주황색 글씨로 제목이 음각으로 박혀있었고 양장을 감싸고 있는 종이 커버는 주황색이었다. 저자는 “존 버거” 였다. 갑자기 왜 존 버거가 튀어나왔지… 어쨌는 생각의 생각 이 책의 내용은 대강 이러했다. 지구 환경의 변화로 인류는 새로운 방식으로 진화해 나갔는데, 그건 마치 미생물 처럼 육체의 형태는 점점 사라져가고 … Read more2015년 2월 2일의 꿈

2014.09.20~21 멜로디포레스트캠프

정말 때늦은 멜로디포레스트캠프 체험담을 써볼까 한다. 어찌보면 최초의 대중음악페스티벌 인데, 아무래도 최초이다보니 문제점들이 많았던 것 같다. 자라섬은 잔디도 잘 깔려있고 매우 좋은 환경이었지만 일단 무대 배치가 안 좋았다. 해가 뜨고 지는 동선을 고려를 전혀 안해서 낮에는 무대쪽에서 굉장히 강한 햇살이 내려쬐서 우리 일행을 포함한 대부분의 사람들이 무대를 등지고 앉았다. 등을 보이고 있는 관객들을 향해 노래하는 … Read more2014.09.20~21 멜로디포레스트캠프

이젠 북미 PS스토어에도 진출함.

PS4는 알고 보니까 북미스토어에서 받아도 국내계정으로 멀티도 가능하고(국내 PS+서비스 가입했다면), PS4 주기기 등록해 놓으면 계정 전환 안해도 바로 어떤 계정에서든 게임 할 수 있다고 해서 북미 계정 만들었다. 사실 쉐도우오브모르도르 하려고 만든 담에 세일하기만을 기다리고 있는데,(아마 몇개월은 있어야 세일하지 않을까..) 오늘 식물대좀비:가든워페어 할인하기래 고민하다가 질렀다. 아마존에서 PSN카드 결제하고 (리딤 코드 살때 Billing address를 미국 주소로 해야되더라) 충전한 … Read more이젠 북미 PS스토어에도 진출함.

피파15 샀음

지름신을 못 무찌르고 PS4 피파15 샀다.. 심지어 비싼 다운로드 버전으로.. (호구인증) 일단 한번 해보니까 그래픽도 좋아지고 전체적으로 다 업그레이드 된 느낌이다. 그리고 얼티메이트 팀 개인적으로 15에서 처음 시작해보는데.. 이야.. EA 이놈들 돈 벌이 정말 잘하네… 카드 콜렉팅 + 축구라니.. 천재다 천재. 사람들이 현질해서 카드 엄청 사는거 같은데, 난 그 정도로 호구는 아니다.

KIA 자동차의 레이

2014년 7월 10일 제주도로 놀러갔을때, 렌트카를 빌렸다. 여행지의 낭만은 역시 오픈카겠지! 라는 마음가짐으로 요금을 본 순 간 욕밖에 나오지 않았다. 결국 인간은 합리적인 동물이지! 라고 외치며 경차를 찾아보았다. 평소 스타일대로라면 아반떼 정도의 준중형, 중형차를 빌렸겠지만 이번에는 경차를, 그리고 평소에 한번 몰아보고 싶었던 레이를 렌트해보았다. 믿음과 신뢰의 KT금호렌터카에서 예약을 하고 제주도에서 옥색 레이를 몰기 시작했다. 옥색이 … Read moreKIA 자동차의 레이

의도된 사실들

대학교 2학년 때였던가, 학교에서 하는 수업 중 “사진 예술의 이해”라는 수업을 들었다. (지금은 아니지만) 그 때 당시 유명 포털 메인에 담당 교수님 이름으로 특집 연재 칼럼도 만들어져있을 정도로 유명한 교수님이 진행하는 수업이고, 2학점짜리 교양수업이라 학점에 대한 부담도 적었던 탓인지 이 수업의 인기는 꽤나 높았다. 지금와서 생각해보면 유명한 수업 수강 신청을 제대로 성공해 본 적 없는 … Read more의도된 사실들

2014년 4월 10일의 꿈

2014년 4월 10일에 꿨던 꿈이다. 세상이 끝나가려 하고 있었다. 세상이 끝나가는 방식은 그리 독창적이지 않았다. 운석이 지구로 떨어지고 있었다. 정부는 운석을 파괴할 계획을 세우고 있었다. 아니, 정확히 말하자면 회피할 방법이었다. 그 방법은 전혀 현실적이지 않았다. 우주에서 다가오는 운석 옆에 커다란 바람 같은 것을 만들어서 운석의 궤도를 변경한다고 하였다. 여기는 확실히 꿈의 세계였다. 나는 그 임무를 … Read more2014년 4월 10일의 꿈

2014.04.01 예술가는 없고 기술인만 늘어나는 요새.

  예술이 어렵다고 생각하는 사람들한테 여러분 고정관념을 깨세요. 내가 말하고자하는 바는 쉬운거에요 우쭈쭈라고 꼬드기는건 어불성설입니다. 자신이 표현하고자 하는 바가 있음에도 어렵게 생각할까봐 대중들에게 쉽게 다가가기 위해 자신의 이야기를 변형한다는 것은 이미 생명을 잃어버린 이야기라고 생각합니다. 자신이 말하고자 하는 바를 표현하는 ‘예술가’보다 대중에게 먹힐만한 것들을 열심히 만들어내는 ‘기술인’만 차고 넘치는 요새 세상. 솔직한말로 잘그리고, 잘만들고, 연주 … Read more2014.04.01 예술가는 없고 기술인만 늘어나는 요새.

존재의 진자운동

2014. 01. 08 문득 책을 읽다가 생각이 들었다. 세상의 모든 인간은 진자운동을 하고 있다고. 인식의 진자운동. 어떤 기준점에서 시작하여 마치 닻처럼 추를 뿌리 내리고, 가치관의 진자운동을 하고 있다고 말이다. 많은 것을 생각하는 사람은 그 운동 축이 클 것이며, 편협한 사람은 그 축이 매우 좁거나 아예 움직이지 않을지도 모른다. 그 기준점은 사람마다 다를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 Read more존재의 진자운동

무비스트, VLC 에 대한 불만.

내가 알기론 맥os 상에서 유명한 동영상 재생프로그램이   1. 무비스트 (유료) 2. VLC (무료) 두개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오늘 엄청난 불만사항을 발견함. 사건의 전모는… 유투브에서 맘에 드는 영상을 이제부터 다운받아서 소장하기로 결심했는데 크롬상의 확장프로그램으로 다운 받으면 MP4확장자로 다운이 됨. 해당 확장자는 맥에서 특별한 프로그램 없이도 돌아가는 확장자이기 때문에 finder상의 미리보기로도 관람이 가능함. 다운 받아진 … Read more무비스트, VLC 에 대한 불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