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BOX360] Far Cry 3 : Did I ever tell you the definition of insanity?

Far Cry 3 (이하 파크라이3)를 한지는 오래되었지만 갑자기 생각이 나서 짧게 끄적여본다.  파크라이 시리즈는 해본적 없지만 3가 워낙 평이 좋아서 해봤는데, 정말 꽤나 괜찮은 게임이었다. 준수한 그래픽에 오픈월드 FPS, 그리고 무엇보다도 가장 매력적인 캐릭터인 Vaas(이하 ...

[XBOX360] Bioshock

“인간은 선택하고, 노예는 복종한다”(A man chooses, a slave obeys) 가장 강렬하고 인상깊은 어구라고 생각한다. 작품의 플레이적인 재미를 차치하고서라도 생각해볼거리가 많다는 것에 경의를 표한다. 이 게임 자체에 대한 이야기를 한다기 보다는 이 게임을 플레이하면서, 그리고 평소에 ...